우리나라는 기준(all)이, 가치관이 물질인데
선진국은 기준이 ?
 
국가 별 중산층의 개념이 다르며 그를 통해 보는 가치관의 차이
다른 나라도 그 개념을 실천을 잘 하는 것은 아니지만 최소한의 기준을
그리 잡는다는 것; 즉 생각의 발상 자체가 다릅니다.
참으로 깊이~생각해 볼 화두입니다...
산업화는 되어도 근대화가 안되어서 생기는 개념의 차이인 것은 아닌지?
중산층의 기준
△ 한국의 중산층 기준
(직장인 대상 설문결과 )
1.
부채없는 아파트 30평 이상 소유
2.
월급여 500만원 이상
3.
자동차는 2,000 CC급 중형차 소유
4.
예금액 잔고 1 억원 이상 보유
5.
해외여행 1년에 한차례 이상 다닐 것.
△ 프랑스의 중산층 기준
(퐁피두 대통령이 Qualite de vie ‘삶의 질’에서 정한 프랑스 중산층의 기준 )
1.
외국어를 하나 정도는 할 수 있어야 하고
2.
직접 즐기는 스포츠가 있어야 하고
3.
다룰 줄 아는 악기가 있어야 하며
4.
남들과는 다른 맛을 낼 수 있는 요리를 만들 수 있어야 하고
5. '
공분' 에 의연히 참여할 것
6.
약자를 도우며 봉사활동을 꾸준히 할 것
△ 영국의 중산층 기준
(옥스포드 대에서 제시한 중산층 기준 )
1.
페어플레이를 할 것
2.
자신의 주장과 신념을 가질 것
3.
독선적으로 행동하지 말 것
4.
약자를 두둔하고 강자에 대응할 것
5.
불의, 불평, 불법에 의연히 대처할 것
△ 미국의 중산층 기준
(공립학교에서 가르치는 중산층의 기준 )
1.
자신의 주장에 떳떳하고
2.
사회적인 약자를 도와야 하며
3.
부정과 불법에 저항하는 것
4.
그 외, 테이블 위에 정기적으로 받아보는 비평지가 놓여있을 것
 
평생을 아파트 평수 넓히는 데에 전력을 다한
50
대 아주머니가 말기 암으로 고생하며
이제야 살만해 졌는데 죽음이 목전에 왔다고
억울해 하는 이야기를 전 해 들을 때,
과연 무엇이 인생의 가치를 가늠하는 것인가?
인생이 사는 집 평수와 화장실 개수나
외제차를 소유하는데 주력하다가 죽음을 맞이함이,
얼마나 인생의 삶의 가치와 동떨어지게 만드는지.?